바로가기 메뉴
본문 바로가기
주메뉴 바로가기

최신뉴스

전라남도, 보건복지분과 회의 개최…더 두텁고 촘촘한 복지정책 논의
분류한국장애인신문 글쓴이이준열 기자 게시일2024-06-11 조회수61
2024년 제1차 정책자문위원회 보건복지분과 회의 (사진 : 전라남도)
2024년 제1차 정책자문위원회 보건복지분과 회의 (사진 : 전라남도)

이준열 기자 : 전라남도는 11일 도청 정철실에서 '2024년 제1차 정책자문위원회 보건복지분과 회의'를 열어 더 두텁고 촘촘한 복지정책 실현을 위한 방향을 집중 논의했다.

이번 회의는 전남사회복지협의회장인 박민서 총괄위원장과 해남종합사회복지관장인 김영동 분과위원장을 비롯해 관련 대학 교수, 협회·단체장 등 총 24명의 전문가로 구성된 정책 자문기구가 참여했다.

도와 관계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, 취약계층 보호와 사회안전망 강화, 어르신·장애인 생활안정 보장, 도민 공공보건의료 정책 등 분야별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다양한 발전 방향을 논의했다.

특히 민선8기 도지사 공약사업인 ‘우리동네 복지기동대’는 4년간 총 4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취약계층과 생계가 어려운 일반 도민까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.

2025년 국비(복권기금) 33억 3천만 원을 이미 확보한 상황에서, 공공기관·후원기업 등 지정기탁을 통한 민간재원 확보에도 노력 중이다. 전문가들은 복지기동대원의 전문성 강화, 주민주도형 민관 협력체계 구축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.

‘취약지역 필수·응급의료 진료체계’ 구축과 관련해선 전남 50개소의 응급실과 산부인과 및 인공신장실의 운영비 지원, 간호인력 파견, 의료인력 기숙사 건립, 원격 협진, 병원선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 중이다.

또한 주말·공휴일에도 달빛어린이병원과 소아청소년과, 공공심야약국 운영을 지원하는 상황에서, 위원들은 마음 놓고 아이를 키울 수 있는 취약지역 자녀안심 의료체계 강화에 더욱 많은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.

이상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“어려운 재정 여건에서도 도민의 보건·복지 서비스를 위해 앞으로도 아낌없이 투자할 계획”이라며 “특히 전남 국립의대 설립 추진 등 도민의 건강권과 생명권을 보장하기 위한 현안과제 해결에도 위원들의 적극적인 협력과 지지를 부탁드린다”고 말했다.

저작권표시

저작자표시-변경금지(BY-ND)
저작자표시-변경금지(BY-ND)

저작자와 출처 등을 표시하면 영리 목적의 이용은 가능하나, 변경 및 2차적 저작물의 작성은 허용되지 않습니다.

출처

한국장애인신문 http://www.koreadisablednews.com/news/articleView.html?idxno=19211

총 댓글수 : 0개

전체댓글